02-943-2060
02-438-9774
02-2213-7975
031-925-1075
032-666-1113
031-721-7578
031-782-4782
 

 

 

척추관협착증은 허리에서 다리로 내려가는 신경이 눌려 다리가 저리고 보행에 지장을 준다는 점에서
허리 디스크와 유사하지만, 전혀 다른 질병입니다.
허리디스크(추간판 탈출증)는 말랑말랑한 젤리와 같은 디스크 물질이 튀어나와 신경을 누르지만,
척추관협착증은 신경이 통과하는 척추관 자체가 여러 가지 원인으로 좁아지고(협착),
이 때문에 통과하는 신경이 눌려서 증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척추관이 좁아지는 원인으로는 척추 뼈가 두꺼워 지거나(골극형성), 척추관절을 이루는 후관절이라는 곳이 비후되고,
혹은 뼈 외에 황색인대라는 연부 조직이 두꺼워 져서, 전체적으로 척추관이 좁아지게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증상이 나타나는 양상을 보면,
추간판탈출증은 디스크가 튀어나와 급성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데 비해,
척추관협착증은 오랜 시간에 걸쳐 서서히 증상이 발현되며, 바꿔 말해서 발병되는데 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며,
대부분 중년이후의 환자에게서 발생합니다.
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간헐적 파행’인데 앉아 있을 때는 견딜 만한데, 조금 걷기 시작하면, 다리가 저리고,
아파서 얼마 가지 못하고 앉아 쉬었다 가 가야되고, 앉아 쉴 때는 증상이 거짓말처럼 다시 좋아졌다가,
걸으면 다시 아픈 증상
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이 병원에서는 디스크라고 하는데 저 병원에서는 척추관협착증이라고 합니다.
도대체 뭐가 맞는지 답답해하시는 분들이 꽤 있는데, 두 가지 질병은 치료와 경과가 완전히 다른 질병이긴 하지만,
병태생리학적으로 유사한 부분이 많아서, 종종 많은 부분이 겹치게 되기 때문에 발생합니다.
또한 나이가 많이 드신 분들의 경우, 위 두 가지 질환이 동시에 관찰되거나, 하나로 구별하기가 어려운 환자가 많아서
병원마다 서로 의견이 다르게 나타나는 것입니다.
쉽게 말하면, 신경이 눌리는 점은 같은데 추간판탈출증 에서는 전방에 위치한 말랑말랑한 디스크 물질이 튀어나와
신경을 누르는 것이 주원인인데 반하여, 척추관협착증에서는 뼈, 후방관절, 척추관 전방의 디스크 돌출 등
여러 가지 복합적인 요인에 의하여 신경이 눌리게 되기 때문입니다.
  추간판탈출증의 진단과 마찬가지로 문진(問診), 진찰, 검사를 통하여 이루어집니다.
현재까지는 MRI 검사가 최선의 검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크게 나누면, 보존적인 치료(수술하지 않는 방법)와 수술적인 치료 방법이 있습니다.
간헐적 파행이 심해서 100m 정도만 걸어도 다리에 통증이 오고 다리가 저리면
정형외과에서 수술적인 치료 방법을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증상이 아주 심하지는 않아서 일생생활이 가능한 환자이거나 연세가 많으셔서 수술이 어렵거나
척추관절 여러 군데 척추관협착증이 진행되어 수술해도 수술결과가 기대되지 않거나
척추관 협착증 수술이후 재발한 경우는 수술하지 않는 방법으로 보존적 치료를 받아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조아한의원에서 침, 뜸, 물리치료, 부항, 약침요법, 추나요법, 한약 등을 이용하여 치료하고 있습니다.
사실 척추디스크 보다 척추관협착증이 더 척추가 퇴행성으로 진행되어 유발되므로 치료가 어렵고 치료하는데
시간이 더 많이 걸립니다.
3개월에서 6개월 정도 꾸준히 치료를 받으시면 만족할 만한 성과를 보실 것입니다.